‘사나이 눈물’을 부른 원로가수 신설남 씨(본명 홍영준)가 지난 1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1933년 서울에서 태어난 신씨는 KPK악단에서 활동했으며 ‘사나이 눈물’을 비롯해 ‘서울 찾아왔노라’ ‘추억의 엘레지’ ‘고향뉴스’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3남이 있으며 빈소는 인천 청기와장례식장이다. 발인은 14일 오전 6시20분, 장지는 경기 국립이천호국원. (032)577-1443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