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외교부장관은 13일 밤 왕이 중국 외교부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 각각 전화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전화 통화에서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평가 및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중, 한러 외교장관 통화는 지난 9일 북한이 감행한 5차 핵실험 나흘 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