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지진에 경부선 상하행 열차 운행 1시간 이상 지연

입력 2016-09-12 21:57 수정 2016-09-12 21:57
12일 오후 경주에서 발생한 5.8 규모의 지진으로 경부선 대전 이남 구간에서 상·하행 열차 운행이 1시간 이상 지연되고 있다.

사진=기상청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44분께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한 뒤 지진대응 매뉴얼에 따라 38개 열차에 대해 정차 지령을 내렸다.

KTX 열차 등 열차 38대가 정차 지령을 받고 멈춰선 뒤 서행하고 있다. 이들 열차는 매뉴얼에 따라 지진 황색경보 지역은 시속 90㎞, 적색경보 구간은 시속 30㎞로 운행 중이다.

서행구간은 대전∼영동, 김천∼동대구 구간이 시속 90㎞, 동대구∼노포 구간은 시속 30㎞, 노포∼부산 구간은 다시 시속 90㎞로 운행하고 있다.

코레일은 경북 칠곡에서 부산 인근 노포 구간의 열차 운행이 예정된 시간보다 2시간가량 지체될 것으로 추산했다.

코레일은 이번 지진으로 인해 열차 운행 과정에서 발생한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