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5.8 지진은 역대 최강…서울 등 수도권까지 진동 감지

입력 2016-09-12 21:48 수정 2016-09-12 21:48
12일 오후 7시44분과 오후 8시32분에 경북 경주에서 각각 규모 5.1, 5.8의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규모 5.8의 지진은 한반도에서 발생한 지진 중 기상청 관측 사상 가장 강력한 규모다.

이번 두 차례 지진으로 서울, 경기 등 수도권까지 등 강한 진동이 감지됐다.

전국에서 시민들이 강력한 진동을 느낀 뒤 불안감을 호소하는 가운데 119에 신고전화가 빗발쳤다.

오후 9시 현재까지 지진에 따른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다만 일부 경북과 울산 지역에서는 주택이 일부 파손됐다는 신고도 들어오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44분 32초 경북 경주시 남서쪽 9㎞ 지역에서 한반도에서 역대 4번째로 강력한 5.1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어 50여분 뒤인 오후 8시 32분 54초에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8㎞ 지역에서 1차 지진보다 더 강한 규모 5.8의 지진이 또 발생했다.

부산에서도 80층 고층 건물이 흔들렸다는 제보가 이어졌다.
1차 지진의 충격이 가시지 않은 50여분 뒤 더욱 강력한 5.8 규모의 지진이 발생하자 시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가중됐다.

국민안전처는 지금까지 두 차례 강력한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안전처 관계자는 "현재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영남 지역을 중심으로 여러 곳에서 접수되고 있으나 인명피해는 아직 접수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지진은 외국 지진관측기관과 외신을 통해서도 신속해 전달됐다.

일본 기상청은 첫 지진을 규모 5.1, 두 번째 지진을 규모 5.7로 추정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은 오후 7시44분 발생한 지진과 이어 8시32분 발생한 지진 규모를 각각 4.9, 5.4 로 관측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