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프린터 사업 부문을 분할해 미국 휴렛팩커드(HP)에 매각한다. 매각대금은 10억5000만달러(약 1조1545억원)다.

삼성전자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프린팅솔루션 사업 부문을 분할해 해당 사업 부문의 수익성을 제고할 것”이라며 “삼성전자 각 사업 부문의 업종 전문화 및 핵심역량 강화를 통해 사업고도화를 실현하려 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프린팅솔루션 사업 부문을 먼저 물적 분할해 신설 회사를 세운 뒤 해당 회사를 HP에 매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분할 안건 처리를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다음달 27일 열고 11월1일까지 해당 사업부를 분할한 뒤 11월4일 분할 등기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HP에 매각하는 절차는 1년 내에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분할되는 회사 이름은 ‘에스프린팅솔루션 주식회사(가칭)’로 잠정 결정됐다.

삼성전자는 프린팅솔루션 사업부가 팔린 후에도 관련 제품에 삼성전자 브랜드를 붙여 국내 판매를 대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보유하고 있는 국내외 프린팅솔루션 사업 관련 자산과 특허 6500건도 분할 법인에 넘어가 향후 HP에 함께 매각된다.

프린팅솔루션 사업 부문은 지난해 매출 2조원을 기록했으며 국내 수원사업장과 중국 생산 거점, 해외 50여개 판매 거점을 보유하고 있다. 직원 수는 6000여명이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