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부지소유권 연내 확보

태양광 발전단지도 건립
인천시는 최근 수도권매립지의 매립면허권(매립부지 소유권)을 넘겨받기로 함에 따라 매립지에 에너지 재생시설과 휴식·위락시설이 들어서는 복합테마파크로 조성하기로 했다.

12일 인천시와 수도권매립지공사에 따르면 환경부와 인천시, 서울시, 경기도 등 4자 협의체는 지난해 6월 수도권매립지 정책개선 협의에서 올해 말로 끝나는 매립지의 사용 연장(3-1공구)을 조건으로 환경부가 갖고 있는 수도권매립지 운영권과 환경부·서울시 소유의 매립면허권 지분 전체를 인천시로 양도하기로 했다. 이후 인천시는 환경부 및 서울시와 1년여간 운영권 및 매립면허권 이양을 놓고 협상을 벌였고, 환경부 및 서울시의 매립면허권 1588만㎡ 중 1차분 665만㎡를 올해 말까지 받기로 했다.
서울시의회는 지난 9일 본회의를 열고 매립면허권을 인천시로 넘겨준다고 의결했다. 앞서 환경부도 올해 5월 환경부 지분을 인천시에 넘겨주기로 했다. 수도권매립지의 매립면허권은 서울시가 71.1%, 환경부가 28.9%의 지분을 갖고 있다.

인천시는 올해 말까지 매립면허권 확보를 위한 행정 절차를 마치고 구체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시 고위관계자는 “매립면허권을 확보함에 따라 1조3000억원 상당의 시 재산이 증가했다”며 “매립지에 복합테마파크와 드림파크 캠핑장 및 태양광 발전단지, 테마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테마파크는 캐나다 기업과 MOU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말까지 매립면허권 이양과 공유수면 취득을 완료한 뒤 수도권매립지 공사 이관 절차도 환경부와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매립장을 2025년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한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는 대체매립지 협상을 하지 않고 있어 향후 매립지를 놓고 갈등이 빚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인천=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