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 악화 영향으로 연기

미국, 북한 도발에 '확장억제' 의지

미국 공군 전략폭격기 B-1B ‘랜서’가 13일 한반도에 온다. B-1B 랜서는 B-52, B-2와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로 꼽힌다. ♣♣미국 공군 제공♣♣

미군이 괌에 배치한 전략폭격기 B-1B가 13일 한반도에 출동한다.

주한미군은 12일 “오늘 연기된 미군의 전략폭격기 전개는 내일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당초 이날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 ‘랜서’를 한반도에 전개할 계획이었지만 기상 악화를 이유로 전격적으로 연기했다. 미국은 13일 오전 B-1B 2대를 경기 오산기지 상공으로 투입, 대북 ‘무력시위’를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북한이 한반도의 위기를 고조시킬 때마다 한국에 대한 강력한 ‘확장억제’ 의지를 보여주고 북한을 압박하는 의미로 전략자산을 한반도 상공에 투입해 왔다. 확장억제는 북한이 한국을 상대로 핵 공격에 나설 경우 미국이 주요 전략무기를 동원해 미 본토 수준으로 한국을 방어한다는 개념이다.

지난 1월에도 북한의 4차 핵실험 나흘 뒤 괌에 있던 B-52 전략폭격기가 한반도에 급파됐다.

B-1B는 B-52 ‘스트래토포트리스’,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로, 이 중 가장 빠르면서 폭탄 탑재 능력이 뛰어나다.

길이 44.5m, 폭 41.8m, 무게 86t으로 B-52보다 작고 가벼워 최대 속도 마하 1.2로 비행할 수 있다. 괌에서 이륙해 2시간 남짓이면 한반도 전개가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B-52보다 많은 최대 24발의 B-61, B-83 핵폭탄을 장착할 수 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