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프린터사업부 분할 후 매각…11월 분사

입력 2016-09-12 17:24 수정 2016-09-12 17:25


삼성전자가 미국 IT 제조 회사인 휴렛팩커트(HP)에 프린터 사업부를 매각한다. 삼성전자는 12일 공시를 통해 “프린팅솔루션 사업부문을 분할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분할 후 가칭 ‘에스프린팅솔루션 주식회사’를 만든다. 분할기일은 11월 1일로 밝혔다. 분할 회사는 내년 하반기 HP로 통합시킬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앞서 이날 오후 4시 30분부터 수원사업장 한가족프라자 체육관에서 프린터 사업부 직원전원을 소집해 프린터 사업부 매각을 발표했다.

윤부근 삼성전자 CE사업부문 사장은 “업계 10위인 삼성전자 프린터 사업부를 HP가 높게 평가해 매각이 진행됐다“며 ”오늘 매각을 결정했고, 지속적인 매출 부진이 이유“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관심정보 광고 문의
오늘의 핫 클릭 광고 문의
오늘의 관심정보 광고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