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 임금 직원 5%·임원 20% 반납

입력 2016-09-12 17:29 수정 2016-09-13 01:07

지면 지면정보

2016-09-13A14면

성동조선해양 직원들이 경영이 정상화될 때까지 임금 5%를 반납하기로 했다. 임원은 임금의 20%를 반납한다.

성동조선해양 노사는 최근 임금협상을 하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지난 4월 말 임금협상을 시작한 뒤 약 5개월 만에 극적으로 타결됐다. 임금 반납은 이달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비상경영대책 차원에서다.
‘수주절벽’으로 회사가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임금 일부 반납은 감수할 수밖에 없다는 데 노조가 뜻을 모았다. 당장 지갑이 얇아지더라도 회사부터 살리자는 결단이다.

기본급도 동결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성동조선해양은 2009년 6% 인상한 이후 2010년부터 7년째 임금을 올리지 않고 있다. 원가 절감 차원에서 임직원 복리후생도 한시적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회사 차원에서 운영하던 체육대회를 무기한 연기하고 부서별 회식비 지원도 줄일 방침이다. 작업복 여벌 지급도 축소한다.

성동조선해양 관계자는 “조선업계의 위기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어 긴축경영을 이어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당분간 전사적으로 비용 줄이기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선업계는 2018년까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당장은 과거에 쌓아둔 일감이 있지만 내년 이후가 문제다. 올해는 선박 수주가 거의 없어 대형사 중소형사 할 것 없이 일감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