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리스크 대비 금감원 "은행 외환건전성 관리 강화하라"

입력 2016-09-12 16:47 수정 2016-09-12 16:58
금융감독원은 북한의 5차 핵실험과 관련, 12일 9개 국내은행 및 3개 외은지점의 자금 담당 부행장과 외화유동성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스트레스테스트 실시 등 외환건전성 관리 강화를 당부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지난 8월 말 기준 3개월 외화유동성비율은 108.6%로 규제비율(85% 이상) 대비 23.6%포인트 높다. 외화유동성비율은 만기도래 외화부채에 대한 만기도래 외화자산 비율이다. 지난 1~8월 국내은행의 외화차입금 차환율(만기도래액 대비 차입액 및 차환액)은 단기가 94.5%, 중장기는 97.9%로 모두 양호하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은 다만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과 북한의 핵실험 등 복합 리스크에 따른 외화차입 여건 악화에 대비해 외환건전성 관리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금감원은 외환시장 모니터링을 철저히하고 필요에 따라 선제적인 조치를 실시할 방침이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