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원화 무역결제 활성화와 국내 기업의 무역결제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원화기한부신용장 무역금융 서비스를 12일 선보였다. 우리은행은 국내 최초로 신용장 개설은행과 인수은행 역할을 맡아 원화기한부신용장 개설과 인수, 신용공여, 대금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해외 수출기업에 수출대금을 즉시 입금해주고 국내 수입기업으로부터 신용장 만기일에 결제자금을 원화로 받는 방식으로 무역금융을 제공하게 된다. 기존 미국 달러화, 중국 위안화 등 외화로 개설된 기한부신용장의 경우 발행된 후 상당 기간이 경과해서야 수입결제가 이뤄져 국내 수입기업이 환율 변동으로 인한 환리스크를 떠안아야했다. 원화기한부신용장은 사전에 결제해야 할 금액이 원화로 확정돼 환리스크가 사라져 국내 기업에 유리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원화송금 방식의 무역결제, 원화수출환어음 매입 등 다양한 원화 무역결제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원화기한부신용장이 활성화되면 국내 기업의 환전비용과 환리스크가 줄어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6월 중국에 개설된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의 청산결제은행으로 선정돼 중국계 은행을 대상으로 원화무역결제, 원화금융지원 등의 업무를 하고 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