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중국 개별 관광객 겨냥 프로모션 실시

입력 2016-09-12 15:06 수정 2016-09-12 15:06
CJ올리브네트웍스는 드러그스토어 올리브영이 중국 중추절 연휴를 앞두고 오는 18일까지 중국인 개별 관광객인 '싼커'(散客)를 겨냥한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행사기간 명동 플래그십스토어와 홍대입구역점, 이태원점, 제주중문점 등 주요 관광상권 매장에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올리브영은 해당 매장에서 8만원 이상 구매하는 외국인에게 국내 브랜드 화장품과 영양제 정품과 샘플 11종을 묶은 '트래블 파우치'를 증정한다.

전국 주요 지역의 지하철 노선도 및 올리브영 매장이 안내된 '트래블 맵'도 함께 준다.

또한 외국인 고객은 올리브영 관광상권 매장에서 3만원 이상 구매하면 면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쇼핑 및 체험 중심의 개별여행을 즐기는 '싼커족'이 늘어나면서 유커 쇼핑 트렌드가 K뷰티에서 헤어 및 보디, 위생, 건강용품 등으로 확대되는 추세" 라며 "중국인 고객 잡기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