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석 이전에 추경 70% 이상 집행"

입력 2016-09-12 15:01 수정 2016-09-12 15:01
기획재정부는 추석 연휴 전까지 추가경정예산의 70% 이상을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2일 기재부에 따르면 중앙정부 집행 기준으로 추경 집행관리 대상인 8조6000억원 중 71%인 약 6조1000억원을 추석 전인 13일까지 집행할 전망이다.

추경 집행관리대상은 총 11조원 규모의 추경 예산 중 공공자금관리기금 등으로 반영된 회계기금 간 거래 2조2000억원과 목적예비비 2000억원을 제외한 것이다.

정부는 보통교부세와 보통교부금 3조7000억원을 전액 지방자치단체와 시·도 교육청에 교부했다.
12일 현재 경기도와 대구시가 추경 편성을 완료했고 세종시는 21일 추경 편성안을 시 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신속한 구조조정을 위해 수출입은행 출자 900억원, 무역보험기금 출연 400억원, 신용보증기금 출연 300억원도 전액 집행했다.

이외에도 구조조정 실업에 따른 전직 지원프로그램 중 하나인 취업성공패키지로도 추석 전까지 약 50억원, 어려움에 빠진 중소기업의 경영을 지원하고자 중소기업진흥기금 정책자금으로도 550억원이 집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 폭염으로 양식어류가 폐사해 피해를 본 어가를 대상으로 약 28억원의 복구비가 지급되며 하수관거 정비사업, 농어촌 마을하수도 사업은 추석 전에 약 82억원이 집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