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국내 갤럭시노트7 이용자들에게 즉각 사용을 중단하고 대여폰을 사용하라고 권고했지만, 실제 대여폰 수령자는 소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2일 "갤럭시노트7 사용중단을 권고한 지난 10일 이후 제품 점검을 받으러 삼성전자서비스센터를 찾은 이용자가 전보다 크게 늘었지만, 상당수가 대여폰을 받지 않고 돌아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서비스센터에서 대여폰을 받으면 제품 교체가 시작되는 19일 이후 센터를 다시 방문해 기존 제품을 찾고, 이후 이통동신사 대리점에서 교체 절차를 밟아야 한다.

업계에서는 이용자들 대부분이 복잡한 교체 절차때문에 대여폰 이용을 꺼리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고객은 "걱정되는 마음에 서비스센터를 일단 찾았다. 하지만 제품 교환이 복잡한 절차라서 대여폰을 수령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가 갤럭시노트7의 전원을 끄고 사용을 중단할 것을 공식 권고한 직후 국내 이용자들에게도 사용중단을 요청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