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는 단열성능과 디자인을 개선한 알루미늄-PVC(AL-PVC) 일체형 복합창호 ‘HS-플러스창’(사진)을 12일 출시했다.
안에는 알루미늄(AL) 소재를, 외부엔 PVC 소재를 각각 적용한 일체형 복합창호다. 알루미늄 소재의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구현하면서 PVC 소재의 뛰어난 단열성능을 확보했다. 기존에 외부에 알루미늄을, 내부에 PVC를 적용한 복합창호가 있었는데 이번에는 이를 반대로 적용했다.

실내에서 보이는 내부 알루미늄 창틀은 은색 회색 등 금속 느낌의 색상부터 빨강 노랑 등 개성 있는 원색까지 다양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알루미늄 소재 특성상 변색될 우려도 적다. 외부 창틀에는 PVC 소재를 적용해 단열성능을 대폭 개선함에 따라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을 획득했다.

이은철 LG하우시스 AL사업담당 상무는 “HS-플러스창을 비롯한 다양한 고급 창호 제품군을 앞세워 서울 강남 재건축 단지 등 고급 신축·개보수용 창호 시장 공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