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양궁대회' 신설

입력 2016-09-12 14:15 수정 2016-09-12 14:15

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 최대 규모의 양궁 대회를 신설한다.

현대차그룹과 대한양궁협회는 12일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2016’(이하 정몽구배 양궁대회)를 대한양궁협회 주관으로 창설하고, 현대차그룹은 이를 후원한다고 밝혔다.

정몽구배 양궁대회는 한국 양궁 선수들이 겨루는 대회로 올해 10월20일부터 22일까지 3일 동안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과 잠실 주경기장 보조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올해 열린 국내 주요 5개 전국 대회 성적으로 부여된 랭킹 포인트를 바탕으로 남녀 궁수 각 80명이 잠실 주경기장 보조 경기장에서 본선을 치르고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결선을 실시한다.

리우대회 2관왕인 장혜진, 구본찬 선수를 비롯 6명의 금메달리스트들뿐만 아니라 지난 런던대회 메달리스트 등 국내 대표선수들이 총출동한다.

상금 총액은 국내 대회 중 최대 규모인 4억4000만원이다. 우승자에게는 1억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이번 대회는 양궁 대중화를 위해 토요일 황금시간대에 방송을 통해 결선 대회를 생중계될 예정이다.

대한양궁협회 관계자는 “대한양궁협회 설립 초기부터 30여 년 동안 전폭적인 지원을 해온 정몽구 대한양궁협회 명예회장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대회 명칭을 정몽구배 양궁대회로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