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실업(1,26520 +1.61%)은 12일 박효상 각자대표가 일신상의 평편에 의해 사임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이근활 각자대표가 단독 대표이사를 맡게 된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