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IB 자문단에 현오석 전 부총리·회계감사국장에 유재훈씨

입력 2016-09-12 13:53 수정 2016-09-12 13:53
현오석 전 경제부총리가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국제자문단에 선임됐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현 부총리는 AIIB 국제자문단의 일원으로 선임됐다. 회원국과 비회원국 출신 10명 내외의 국제금융 분야 인사들로 구성된 AIIB 국제자문단은 AIIB의 전략과 주요 이슈를 자문해주는 역할을 한다.

회계감사국장에는 유재훈 현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이 선임됐다. 회계감사국장은 AIIB의 재정집행 계획을 수립하고 회계 및 재무보고서를 작성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AIIB는 한국 출신 홍기택 리스크 담방 부총재(CRO)가 서별관회의 인터뷰로 논란을 빚은 뒤 지난 6월 27일 휴직계를 내자 7월 이후 재무담당 부총재(CFO)직과 국장급 채용 계획을 연달아 발표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