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전기팬류 판매 증가"

입력 2016-09-12 12:44 수정 2016-09-12 12:44
추석을 앞두고 전기그릴과 전기프라이팬 등 가전제품 판매가 크게 뛴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판매된 전기그릴과 전기프라이팬의 매출은 전주 대비 약 75% 증가했다.

해당 기간 전기그릴 매출은 55%, 전기프라이팬의 매출은 92% 늘었다. 지름이 50cm 이상이어서 많은 양을 한 번에 요리할 수 있는 대형 프라이팬 매출은 100% 뛰었다.

이는 가족과 함께 먹을 명절음식을 한 번에 조리할 수 있는 대형 제품 수요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하택영 하이마트 대치점 지점장은 "명절 전후에는 주부 고객 방문이 평소보다 30% 가량 증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마트는 오는 18일까지 전기그릴, 대형 프라이팬, 대형 밥솥, 대용량 믹서 등 대형 조리용 주방 가전제품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