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을 앞두고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커지면서 대체 식품 판매가 늘고 있다. 돼지·오리·삼치·수입과일 등이 추석 상차림을 대표하던 한우·굴비·국산과일을 대신하고 있다.

국내 온라인마켓플레이스 옥션이 추석을 앞둔 최근 1주일(9월3일~9일)간 조사했다. 추석상에 빠질 수 없는 육류의 경우, 국산 돼지고기가 전년 대비 2배(101%) 이상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갈비·양념육은 3배(212%) 이상 늘었고, 불고기·찌개용도 2배(102%) 이상 증가했다. 오리고기(92%)와 닭고기(59%)도 각각 판매가 늘었다.
반면 올해 폭염으로 가격이 오른 한우는 지난해 대비 14% 증가하는데 그쳤다. 생선류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품목이 잘 팔렸다. 삼치·꽁치·이면수는 전년 대비 5배(391%) 가까이 판매가 늘었다. 고등어도 2배(131%) 증가했다. 반면 굴비나 조기는 26% 증가하는 데 그쳤다.

사과나 배 등 국산 과일값도 오르면서 수입과일이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같은 기간 수입과일 전체 판매는 42%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키위 판매가 3배(202%) 이상 늘면서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바나나(112%), 파인애플(81%)도 판매가 늘었다. 국내산 과일 판매는 2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사과는 지난해 보다 오히려 10% 감소했다.

백민석 옥션 마트실 상무는 “폭염과 이른 추석으로 장바구니 물가에 비상이 걸리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대체 식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며 “수요가 증가하는 상품군 중심으로 다양한 할인전을 마련해 추석 장보기 비용 부담을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고은빛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