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는 '2016 파리모터쇼'에서 공개하는 Y400의 양산형 콘셉트카 'LIV-2'의 렌더링 이미지를 12일 공개했다.

쌍용차는 오는 29일 개막하는 파리모터쇼에서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LIV-2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또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수출명 XLV) 등 유럽 주력 판매 모델을 전시할 예정이다.

LIV-2는 내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Y400(프로젝트명)의 양산 전 최종 콘셉트카다. '자연의 웅장한 움직임'을 주제로 디자인됐다.

쌍용차 관계자는 "LIV-2에는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뛰어난 안전사양 등이 적용됐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