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LG생명과학 합병…바이오, 신성장산업으로 육성

입력 2016-09-12 09:18 수정 2016-09-12 09:18
LG화학이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바이오 사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그룹 계열사인 LG생명과학을 합병한다.

LG화학LG생명과학은 12일 각각 이사회를 열어 합병을 결의했다고 LG화학이 이날 밝혔다.

소규모 합병 방식으로 절차가 진행되며, LG화학이 신주를 발행해 합병비율에 따라 LG생명과학 주주들에게 이를 제공할 예정이다.

합병비율은 보통주 1:0.2606772, 우선주 1:0.2534945이다.

소규모 합병은 지급할 주식 수가 전체 발행주식의 10%를 넘지 않는 경우 진행하는 방식으로, 존속회사는 별도 주주총회 없이 이사회 결의만으로 합병이 가능하고 피합병회사는 이사회 결의와 주주총회를 거쳐야 한다.

양사는 11월28일 각각 합병승인 이사회(LG화학)와 합병승인 주주총회(LG생명과학)를 거쳐 내년 1월1일자로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합병은 LG그룹 차원의 바이오 사업 육성 의지가 반영된 것이며 양사의 전략적 요구와도 맞아떨어진 결과라고 LG화학은 설명했다.

LG화학은 안정적인 현금창출 능력을 바탕으로 에너지, 물, 바이오 3대 분야를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한다는 전략 아래 지난 4월 팜한농을 인수해 그린바이오 분야에 진출했다.

이어 시장규모와 미래 성장성 측면에서 매력적인 레드바이오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지속해서 검토해 왔다. 레드바이오란 붉은 혈액을 상징하는 것으로 의료·제약분야 바이오 사업을 총칭한다.

이번 합병을 통해 LG화학은 기초소재, 전지, 정보전자에 이어 바이오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며 미래지향적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