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시카고 'IMTS 2016'서 신제품 선보여

입력 2016-09-12 09:19 수정 2016-09-12 09:19
현대자동차그룹 부품 계열사 현대위아는 미국 국제공작기계 전시회(IMTS 2016)에서 첨단 공작기계를 출품한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오는 17일까지 미국 시카고 맥코믹 플레이스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 927㎡(약 280평) 전시공간을 마련해 신제품 5종 등 총 14종의 첨단 공작기계를 선보인다. IMTS는 세계 2000여개 기계회사와 약 10만여 명의 관람객이 참여하는 세계 4대 공작기계 전시회로 2년에 한 번 열린다.

현대위아는 신제품 XF6300을 미 시장에 공개하고 판매에 들어간다. 머시닝센터 기종인 XF6300은 회전테이블 직경이 630㎜인 고성능 5축 가공기로 현대위아 유럽연구센터가 개발 초기단계에서부터 연구․개발을 주도한 제품이다. 정밀 가공의 가장 중요한 기반인 본체의 강성과 진동 흡수력을 대폭 높였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4월 서울 국제공작기계전시회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이후 국내외에서 선주문이 밀려들고 있다"며 "러시아와 스웨덴으로의 납품이 확정됐고 폴란드 루마니아 등으로의 수출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위아는 자동차 부품 가공 과정을 관람객이 간접 체험할 수 있는 'FA체험관'도 운영한다. 360도 VR영상을 통해 공장자동화 시스템(FA)이 적용된 현대위아 서산 엔진공장의 내부 전경을 생생하게 들여다 볼 수 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