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중 휴대폰 사용이 주원인
정부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고속도로 교통사고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운전 중 휴대폰 사용 자제 등 안전 운전을 당부했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2011~2015년) 추석 연휴에 고속도로에서 일어난 교통사고는 모두 942건으로 19명이 숨지고 3170명이 부상을 당했다.
추석 연휴 동안 하루 평균 교통사고는 47.1건으로 평상시(31건)보다 51%나 많았다. 사망자는 하루 평균 0.95명으로 평소(0.8명)보다 18%, 부상자는 158.5명으로 평소(74.21명)의 2배 수준이었다.

사고 원인은 졸음운전이나 휴대폰 사용 등 안전운전 불이행이 23%(221건)로 가장 많았다. 안전거리 미확보로 인한 사고도 11%(105건)에 달했다. 시간대별로는 하루 평균 교통사고는 오전 10시∼낮 12시에 10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낮 1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사고는 평소의 2배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안전처는 “명절에는 가족이 함께 이동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인명 피해가 많이 발생한다”며 “고속도로에서는 전 좌석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교통법규를 평소보다 더 잘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