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족 가장 많이 쓰는 쇼핑 앱은 '쿠팡'

입력 2016-09-12 09:04 수정 2016-09-12 09:04

사진=와이즈앱 제공

'엄지족'들이 가장 많이 쓰는 쇼핑 앱(응용프로그램)은 '쿠팡'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시장조사업체 와이즈앱이 지난 8월 한 달 모바일 쇼핑 앱 사용 습관을 조사해 12일 공개한 결과, 쿠팡 사용자가 647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11번가'(501만명) '티몬'(375만명) '위메프'(354만명) 'G마켓'(318만명) '옥션'(257만명) 순으로 사용자가 많았다.
사용자들은 하루 평균 2.6개의 쇼핑 앱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모바일 쇼핑 앱을 더 짧게 더 자주 사용하는 추세도 확인됐다. 사용자들은 지난달 평균 하루 10회 쇼핑 앱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 번 이용 시간은 32초였다. 지난 3월엔 한 번에 42초씩 하루 6회 쇼핑 앱을 이용했다.

조사는 전국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스마트폰 사용자 2만362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0.64%포인트다.

한편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7월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2조932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