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잔돈, 네이버페이로 충전하세요"

입력 2016-09-12 08:43 수정 2016-09-12 08:43
코리아세븐은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상품을 구매하고 남은 잔돈을 네이버 페이 포인트로 충전하는 'NPay 잔돈 충전 서비스'를 국내 편의점 업계 최초로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소비자가 상품 구매 후 남은 잔돈에 대해 충전을 요청하고 네이버 애플리케이션의 바코드를 보여주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네이버페이 포인트는 온라인 쇼핑몰뿐만 아니라 디지털콘텐츠 구매에도 사용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카드 사용이 보편화되고 모바일 간편결제가 확대되면서 동전을 사용하는 소비자가 줄었다는 점에 착안, 네이버와 제휴해 해당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세븐일레븐은 9월 한 달간 남은 잔돈을 네이버페이 포인트로 충전하면 포인트가 2배로 적립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김상엽 세븐일레븐 비식품 팀장은 "잔돈 충전 서비스로 번거롭게 동전을 보관할 필요가 없어 더 많은 고객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