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초 괌에 배치된 이후 한국에 첫 출격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2대가 12일 한반도 상공에 긴급 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초 괌에 배치된 B-1B가 한국에 출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 군 당국이 북한의 제5차 핵실험 사흘 만에 B-1B를 투입하는 것은 핵실험과 추가 도발에 대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인 것으로 분석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복수의 정부 관계자는 이날 "오늘 B-1B 전략폭격기가 한반도 상공으로 긴급 전개될 것"이라며 "미국은 B-1B 2대를 동원해 한국에 대한 확고한 방위공약을 실천하는 동시에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 관계자는 "미국의 전략무기는 오늘 한 차례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B-52 폭격기와 핵추진 잠수함 등 다른 전략무기도 한반도에 순차적으로 투입될 것임을 시사했다.
미국은 지난 1월에는 북한의 4차 핵실험 나흘 뒤에 B-52 전략폭격기를 한반도에 급파했다.

B-1B는 미군이 1980년대에 B-52를 대체하고자 실전 배치한 전략폭격기로, 지난달 6일 미 사우스다코타주 엘스워스 공군기지에 있던 수 대가 괌에 전진 배치됐다.

길이 44.5m, 날개폭 42m이며 고도 1.5㎞에서 시속 1335㎞의 속도로 비행한다. B-52(최고 속도 1047㎞)보다 훨씬 빨라 괌에서 이륙 2시간 남짓이면 한반도 전개가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핵폭탄을 비롯해 GBU-31, GBU-38, GBU-53 유도폭탄 등 광범위한 파괴력을 갖춘 다양한 무기를 장착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