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과장급 핵심인재 또 삼성행

입력 2016-09-12 02:56 수정 2016-09-12 02:56

지면 지면정보

2016-09-12A9면

기획재정부에서 실력을 인정받던 과장급 인재가 또 삼성으로 옮긴다.

1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박준규 국제기구과장(행정고시 41회)은 삼성경제연구소 상무로 영입돼 최근 사직서를 제출했다. 박 과장은 국제통화기금(IMF)에 파견돼 이코노미스트로 근무했다. 영어 실력을 인정받아 기재부 외신대변인도 지냈다. 삼성경제연구소는 박 과장이 IMF 파견 당시 조사분석 업무를 맡은 경험을 높이 산 것으로 전해졌다.

기재부 관계자는 “엘리트 인재를 또 민간에 보내게 됐다”며 아쉬워했다.

기재부 핵심 공무원들의 민간행은 작년부터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10월 최모 서기관(행시 43회)은 사모펀드(PEF)인 JKL파트너스로 옮겼다. 같은 해 5월에는 동기 중 승진이 가장 빨랐던 박모 서기관(행시 46회)이 퇴직하고 두산그룹 상무로 취업했다. 올 들어서도 김이태 전 부이사관(행시 36회·국장)이 지난 4월 기재부를 떠나 삼성전자 IR그룹 상무를 맡고 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