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갤노트7 사용중지' 권고]

전자레인지에 넣고 "불났다"…소비자 불안 키우는 '얌체 블랙컨슈머'

입력 2016-09-11 21:06 수정 2016-09-12 13:18

지면 지면정보

2016-09-12A3면

허위신고 벌써 12건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리콜 조치를 틈타 보상금 등을 노린 허위 신고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리콜을 공식 발표한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들어온 갤럭시노트7의 허위 신고 의심 건수는 총 12건(국내 4건, 해외 8건)이다. 2일 경기 평촌에서 제품이 연소됐다는 신고가 들어왔지만 대체품 지급을 위해 해당 제품을 수거하려고 하자 “물건이 없다”며 신고를 취소했다. 7일 대전에서는 20대 남성이 전화로 “갤럭시노트7이 터졌으니 빨리 와달라”고 요청했으나 정작 남긴 연락처가 없는 번호로 확인됐다.

해외에서도 이 같은 허위 의심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4일 프랑스에서 제품 연소 신고가 들어왔으나 현물을 회수해 분석한 결과 전자레인지에 제품을 넣고 가열한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영국에서도 이베이를 통해 구매한 제품이 고속도로에서 연소돼 차창 밖으로 던져버렸다는 주장이 나왔지만 영수증에 기재된 이름과 배송 주소가 서로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1일 베트남에서는 제품이 불에 탔다는 신고가 들어와 서비스 담당 직원이 소비자 집을 방문했지만 해당 기기가 정상 작동 중인 것으로 확인되는 황당한 사례까지 나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미국에서 갤럭시노트7의 발화로 차고와 지프 등이 전소됐다고 주장하는 사례가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지만 이 같은 사고 가능성은 극히 낮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이미 리콜 계획을 공식적으로 밝힌 만큼 (보상금 등을 노린) 허위 신고에는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안정락/이호기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