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고용노동부에서 받은 ‘지원금 부정수급 현황’을 인용해 2013년 이후 고용 유지·촉진을 위한 각종 지원금의 부정수급이 12만7724건, 금액은 1335억여원에 이른다고 11일 밝혔다. 2013년 2만230건이던 것이 올 들어 상반기에만 3만4363건에 달하는 등 급증했다. 부정수급이 가장 많은 지원금은 구직급여로 전체 건수의 88.4%인 11만2916건, 금액으로는 585억여원에 달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