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기간 병원에 갈 일이 생긴다면 119나 120(120 다산콜센터)에 전화를 걸어 물어보면 된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추석 연휴인 14~18일 서울 시내에서 응급실을 24시간 운영하는 병원은 67곳이다. 병·의원 460곳, 약국 1360곳은 교대로 문을 연다. 문을 여는 응급의료기관, 당직의료기관, 약국 정보는 서울시·자치구 홈페이지 및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 ‘응급의료정보제공’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