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인권이사회에서 보고
유엔이 삼성전자의 반도체 백혈병 문제 해결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11일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홈페이지에 ‘유해화학물질·폐기물 처리에 관한 인권 영향과 방한 결과에 대한 특별보고관 보고서’를 등록하고 “삼성의 협력과 개방성, 지속적인 대화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바스쿠트 툰작 인권특별보고관이 작년 10월 방한해 조사한 내용을 기반으로 작성됐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 △반도체 백혈병 문제 △김포·월성·단양 등 유해물질이 발생한 지역의 인권 상황 등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오는 1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이 보고서는 백혈병 문제와 관련해서는 “삼성이 전직 근로자 110명에게 보상하고 최고경영자(CEO)가 쓴 사과 편지를 전달했다”며 “삼성전자가 예방·개선 방안을 권고할 옴부즈만위원회 설립을 위해 다른 협상 참여자와 합의한 점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