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 암살을 시도한 저격범 존 힝클리(61·사진)가 10일(현지시간) 35년여 만에 영구 석방됐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힝클리는 이날 오전 워싱턴DC 세인트 엘리자베스 정신병원을 나와 고향인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집으로 향했다. 힝클리는 이곳에서 90세 노모와 함께 살 예정이다.

미국 연방법원 폴 프리드먼 판사는 지난 7월 말 “힝클리가 더 이상 대중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며 영구 석방 판결을 내렸다. 힝클리는 1981년 3월30일 레이건 당시 대통령에게 총을 쏴 상처를 입히고 제임스 브래디 백악관 대변인과 경호원, 경찰 등 다른 3명에게도 총격을 가했다. 그는 체포당한 뒤 여배우 조디 포스터의 관심을 끌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해 정신이상 판정을 받았고 결국 무죄가 선고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