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상행선 벌초 행렬로 정체…"밤 9~10시 해소"

입력 2016-09-11 15:43 수정 2016-09-11 15:43
추석 연휴를 앞둔 11일 전국 고속도로 상행선 일부 구간이 벌초와 성묘 행렬로 정체를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천안삼거리휴게소→천안나들목, 양재나들목→서초나들목 등 총 7㎞ 구간이 정체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에선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 구간 3.6㎞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하행선은 대부분 소통이 원활하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잠원나들목→반포나들목 0.9㎞, 양재나들목→만남의광장 휴게소 0.9㎞ 구간을 제외하면 원활한 흐름을 보인다.

도로공사는 이날 총 419만대가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총 39만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고 42만대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재까지 수도권을 빠져나간 차량은 17만대, 수도권으로 들어온 차량은 15만대다.

도로공사 측은 "오후 4∼5시께까지는 상행선 정체가 심해지다가 서서히 풀리기 시작해 밤 9∼10시께 모두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