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박근혜 대통령, 시진핑 주석과 통화 계획 없어"

입력 2016-09-11 14:42 수정 2016-09-11 14:42
청와대는 11일 북핵 안보위기 대응을 위한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간 전화통화 계획과 관련해 "시 주석과 통화 계획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외교부 장관이 미국, 일본, 유럽연합(EU)과 통화를 추진했고, 중국 및 러시아와 통화하기 위한 노력을 하는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이 안보리 언론성명에 신속히 동의해 채택됐다"며 "북핵실험에 대한 중국 외교부의 반응이 있었고, 앞으로 아마 안보리 결의를 추가 채택하는 과정에서 중국 입장이 보다 분명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권 내에서 전술핵 재배치 또는 자위적 핵무장 주장이 나오는데 대해선 "그런 것에 대한 정부 입장에 변화가 없는 것으로 안다"며 핵무장론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재차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