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야심작' 스타필드 하남, 개장후 이틀간 33만명 몰려

입력 2016-09-11 14:35 수정 2016-09-11 14:35
신세계가 만든 국내 최대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에 개장 이후 이틀 동안 총 33만명이 몰린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스타필드 하남엔 개장일인 지난 9일 13만명이, 다음날인 10일 20만명이 방문했다.

스타필드 하남은 공식 개장 전부터 정 부회장의 야심작, 국내 최대 규모 쇼핑몰, 국내 첫 테마쇼핑몰로 큰 관심을 끌었다.
개장하자마자 대규모의 고객이 몰린 탓에 교통 혼잡도 빚어졌다. 토요일인 지난 10일 오후엔 5600대 주차가 가능한 주차장이 만차가 되면서 주변 도로가 대기 차량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정식 개관일을 맞아 스타필드 하남을 한번 더 꼼꼼하게 돌아봤는데 만족스러운 부분보다 부족한 부분이 먼저 보였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일단 첫 선을 보였지만 스타필드 하남이 이로써 '완성'됐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더 나은 방향을 고민하면서 또 한단계 진화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려고 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