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북핵 대응을 위한 정치권 의견 수렴에 적극 나선다. 오는 12일 청와대로 여야 3당 대표를 초청해 북핵 안보위기에 따른 초당적 협력과 내부 단합을 당부할 예정이다.

복수의 야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은 11일 오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주요 인사들에게 전화를 걸어 박 대통령이 12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회담할 것을 제안했다고 알렸다.

이번 회동은 지난 5월 합의된 '분기별 3당 대표 정례회동'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기도 하다. 북한의 5차 핵실험 이전에는 박 대통령이 추석 연휴 이후에 3당 대표와 만날 것이란 게 청와대 안팎의 대체적 전망이었지만, 북핵 위기가 박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 만남을 성사시키는 배경이 된 것이다.
박 대통령은 우선 국가 안위 및 국민 생명과 직결된 북핵 문제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을 여야 대표들과 공유하려 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지난 2일부터 진행된 순방에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과의 연쇄 정상회담을 통해 국제사회가 '북핵 불용'에는 일치된 입장을 갖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는 점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한반도 주변 4강 등도 회원국으로 참석한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북한의 핵 포기를 촉구하는 비확산 성명을 처음으로 채택했다는 점도 언급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이번 자리가 20대 국회 출범 후 여야 대표와의 첫 만남이라는 점에서 박 대통령은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 중인 경제활성화 법안 및 노동개혁 등에 대한 협조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