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지원자가 최근 6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올해 11월17일 치러질 2017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 결과 60만5988명이 지원해 2016학년도 63만1187명보다 2만5199명, 4.0%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같은 감소 폭은 2012학년도 시험부터 지원자 감소세가 시작된 이래 가장 큰 규모다. 수능 지원자는 2012학년도 시험 때 전년 대비 2.6% 줄어든 것을 시작으로, 2013학년도 3.6%, 2014학년도 2.7%, 2015학년도 1.6%, 2016학년도 1.5%씩 줄어들었다.

지원자 중 재학생은 45만9342명으로 지난해 48만2054명보다 2만2712명(5.3%) 감소했다. 졸업생 지원자는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증가했지만 올해는 970명 줄었다. 그러나 전체 지원자 중 졸업생 비율은 22.3%로 지난해보다 0.8%포인트 증가했다.

영역별 지원자는 2017학년도 수능부터 필수 영역으로 지정된 한국사에 100%가 지원한 가운데 국어 60만4070명(99.7%), 수학 56만9808명(94.0%), 영어 59만9170명(98.9%) 등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