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방위상, 한국에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요청

입력 2016-09-11 11:38 수정 2016-09-11 11:38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이 한국에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조기 체결을 요청했다.

1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나다 방위상이 지난 10일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과 전화 통화에서 방위기밀 공유에 필요한 이 협정의 조기 체결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GSOMIA는 특정 국가들끼리 군사 기밀을 공유할 수 있게 하려고 맺는 협정으로, 정보의 제공 방법과 무단 유출 방지 방법 등을 담는다.

한일 양국은 2012년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체결하려고 했으나 밀실 추진 논란이 벌어지면서 무산됐다. 이후 한미일은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군사정보를 공유하는 약정(MOU)을 2014년 체결했다. 일본 측은 한일 GSOMIA 체결을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 장관은 한국 국회와 국민의 이해를 충분히 얻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 장관과 이나다 방위상은 북한 핵실험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전날 통화를 가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