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美 주방가전 '데이코' 인수 마무리…"북미서 영향력 높일 것"

입력 2016-09-11 11:28 수정 2016-09-11 11:28

지난 8일(현지시간)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이 미국 캘리포니아 인더스트리시에 있는 데이코의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미국 최고급 주방 가전 업체 데이코(DACOR) 인수를 마무리했다. 향후 데이코의 고급 브랜드 이미지를 마케팅에 적극 활용해 북미지역 빌트인 가전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인더스트리 데이코 본사에선 공식 인수식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데이코 창업주 가문을 포함한 300여명의 임직원, 로스앤젤레스 시 관계자.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등이 참석했다.

윤 사장과 척 휴브너 데이코 최고경영자(CEO)는 양사의 협력 비전을 들어 이번 인수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삼성전자 경영진들은 생산현장을 둘러보며 데이코 직원들을 격려했다.
윤 사장은 "삼성전자와 데이코가 진정한 글로벌 1위 가전 브랜드로 거듭나기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며 "삼성전자의 혁신 역량과 데이코의 최고급 가전 시장 전문성을 바탕으로 북미 가전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데이코는 1965년 설립된 럭셔리 주방 가전 회사다. 스탠리 조셉 창업자의 가족들이 3대째 경영해온 비상장사다.

오븐, 인덕션레인지, 전자레인지, 냉장고, 식기세척기, 바비큐 그릴 등 주로 빌트인 주방 가전을 제조해 미국, 캐나다, 멕시코 등 북미 지역에서 판매하고 있다. 1년에 4500만달러(약 5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BMW 미국 디자인센터 및 저명한 요리학교 '르꼬르동 블루'와 협력해 력셔리 빌트인 제품들의 경쟁력을 인정받으며 빌트인 명가로 주목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