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이 9일 페루 리마에서 열린 제23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중소기업장관회의에 참석해 아시아 주변국과 협력을 강화하고 상호 진출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성장·번영의 동력, 중소기업’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회의에서 주 청장은 ‘창조경제 구현을 위한 중소기업 혁신’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주 청장은 “한국 창조경제가 제4차 산업혁명과 궤도를 같이한다”며 “수출 확대, 신성장동력 육성, 기술창업 활성화 등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마케팅, 기술개발(R&D) 등 중소기업 정책 전반에 걸친 패러다임 전환 및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갖춘 기업가들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M&A 활성화와 같은 혁신 통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회의 기간 동안 주 청장은 말레이시아 베트남 대만 중국 페루 등 주요 회원국과 양자회담을 열고 양국간 중소기업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고 상호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특히, 태국 산업부 장관과 기술교류 협력 기반 비즈니스 매칭, APEC 혁신 컨설팅 지원 등을 심도 있게 협의했다.

주 청장은 “금번 APEC 중소기업장관회의 및 양자회담을 통해 APEC 주요 회원국과 중소기업분야 협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었다”며 “향후에도 주요국과의 양자회담을 지속적으로 개최하는 정부간 협력채널(G2G) 강화를 통해 우리 중소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촉진하기로 하겠다”고 밝혔다.

이우상 기자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