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노트7 전원 끄고 빨리 교환하라" 촉구

입력 2016-09-11 09:15 수정 2016-09-11 09:15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블루 코랄 모델. / 사진=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갤럭시노트7을 사용하지 말고 서둘러 교환할 것을 촉구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온라인 뉴스룸(글로벌)에 올린 성명에서 "갤럭시노트7 이용자들이 전원을 끄고 새 제품으로 가능한 한 빨리 교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교환 프로그램을 통해 교환이 최대한 편리하고 관련 규정들에 부합해 진행될 수 있도록 더 신속히 처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