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 재고가 감소했다는 발표에 힘입어 상승했다.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12달러(4.7%) 오른 배럴당 47.6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런던 ICE 선물시장의 1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2.01달러(4.2%) 높은 배럴당 49.99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브렌트유는 장중에 배럴당 50달러를 넘기도 했다.

미국의 원유 비축량이 급감한 것이 투자 심리에 불을 지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이날 지난주 기준 미국의 원유 재고량이 5억1160만 배럴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1주일새 1450만 배럴이나 줄어든 것이다. 이 감소 폭은 1999년 1월 이후 가장 큰 것이었다.
20만 배럴 이상 증가했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은 공급이 수요에 따라가지 못해 원유 가격이 오를 수 있다고 보고 투자에 나섰다.

지난주에 허리케인 '허민'으로 말미암아 멕시코만 연안에서 원유 생산이 줄고 미국의 원유 수입이 줄어든 것도 투자 심리에 한몫했다. 또 중국의 8월 원유 수입이 1년 전보다 25% 늘었다는 발표도 원유 수요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금값은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7.60달러(0.6%) 내린 온스당 1341.60달러에 마감했다. 달러 강세 현상이 나타나면서 금에 대한 투자는 위축됐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