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첫 여성시장, 취임 두 달 만에 '사면초가'

입력 2016-09-09 17:57 수정 2016-09-10 05:19

지면 지면정보

2016-09-10A11면

측근비리 눈감아주다 들통
시청 고위직 인사도 줄사퇴
지난 6월 이탈리아 로마의 최초 여성 시장으로 당선된 제1야당 오성운동 소속 비르지니아 라지 시장(38·사진)이 거짓말 논란과 시청 고위 인사의 줄사퇴로 취임 이후 최대 위기를 겪고 있다.

이탈리아 주요 언론은 8일(현지시간) 라지 시장 측근인 파올라 무라로 환경국장이 직권 남용과 부패 등 혐의로 수사받고 있다는 것을 라지 시장이 지난 7월부터 알고 있었으면서도 거짓 진술을 해 왔다고 보도했다. 라지 시장은 지난 5일 로마시 산하 도시폐기물관리공사(AMA) 수사 관련 시의회 청문회에 참석해 이 같은 사실을 실토했다.

무라로 국장은 AMA에서 고문으로 활동하던 2004~2016년 총 113만유로(약 14억원)의 거액의 급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지난 4월부터 직권 남용과 사기 혐의로 수사당국의 조사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오성운동 지도부는 라지 시장에게 무라로를 비롯한 부적격 인사를 시정에서 배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그는 “무라로의 거취는 언론이나 정당이 아닌 수사 결과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감싸면서 당 내부 문제로 번지고 있다.

지난주에는 하루 만에 시 각료회의 대표인 카를라 라이네리 등 시청 주요 인사 5명이 사퇴하면서 인사 정책이 실패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