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당사 옮긴다

입력 2016-09-09 18:41 수정 2016-09-10 04:32

지면 지면정보

2016-09-10A6면

"임대 아닌 매입…내년 2월 이전"
더불어민주당이 당사를 옮기기로 했다. 김대중(DJ) 전 대통령이 1995년 새정치국민회의를 창당하면서 ‘여의도 시대’를 연 뒤 영등포에서만 여덟 번째다.

안규백 사무총장은 9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정권교체의 의지를 다지고 수권정당의 면모를 갖추자는 취지에서 새 당사에 입주하기로 했다”며 “정기국회와 대선 일정 등을 고려해 내년 2월에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 당사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있는 장덕빌딩으로, 당 조직 일부가 입주해 있는 신동해빌딩 옆에 있다.

이전은 ‘임차’가 아니라 ‘매입’ 방식이다. 안 총장은 “국민 세금과 당비로 운영되는 정당에서 부동산 매입은 쉬운 일이 아니었지만 중앙당 임차료보다 당사 매입이 더 경제적”이라며 “당 가계부를 다시 쓴다는 마음으로 매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