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부총리 "조선 핵심인력 유출 막을 것"

입력 2016-09-09 18:08 수정 2016-09-10 03:37

지면 지면정보

2016-09-10A1면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서별관회의 청문회(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서 “조선업 구조조정 여파로 핵심 인력과 기술이 중국 등으로 빠져나가지 않도록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1만여명의 대형 조선 3사 연구·기술 인력 중 10%가량이 회사를 그만뒀고, 이들이 중국 등으로 빠져나갈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대우조선해양 정상화 대책을 제대로 마련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대해선 “정책 실패의 책임을 져야 할 때가 되면 지겠다”면서도 “당시 상황 판단에 따라 최선의 결정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한진해운의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신청 이후 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지적에는 “혼란을 수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