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항공청 강력 권고
미국 항공당국이 배터리 결함이 발견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을 기내에서 사용하지 말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최근 벌어진 배터리 사고 등 갤럭시노트7에 제기되는 우려에 따라 FAA는 승객들이 기내에서 갤럭시노트7을 켜거나 충전하지 말고, 수하물로도 부치지 말아 달라고 강하게 권고한다”고 밝혔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FAA가 잠재적인 위험 요소로 특정 브랜드나 모델 이름을 밝힌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삼성전자가 타격을 봤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일 배터리 결함을 확인하고 갤럭시노트7을 세계 시장에서 전량 리콜했다. 1일까지 국내외 삼성 서비스센터 등이 접수한 배터리 발화 사고는 35건이다.

갤럭시노트7의 기내 사용을 금지하는 항공사도 늘고 있다. 호주 콴타스항공, 젯스타, 버진오스트레일리아, 타이거에어웨이 싱가포르항공 등이 갤럭시노트7의 기내 사용을 금지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국내에선 갤럭시노트7의 기내 반입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은 없다. 국토교통부관계자는 “삼성전자 측 이야기를 들어봤는데 안전을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