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국내최대 복합쇼핑몰
"레저·힐링·식도락 명소 되겠다"
내년 고양시에 2호점 준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오른쪽)이 9일 신세계와 미국 터브먼사가 합작해 세운 스타필드하남에서 로버트 터브먼 터브먼사 회장과 함께 매장을 둘러보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스타필드하남을 통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선진 쇼핑문화를 제공하겠다”고 9일 말했다.

신세계는 이날 경기 하남시에서 연면적 46만㎡의 국내 최대 복합쇼핑몰 스타필드하남을 개장했다. 정 부회장은 개장 행사에서 “쇼핑 테마파크인 스타필드하남은 단순한 쇼핑몰의 형태를 벗어나 레저와 힐링, 식도락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라며 “대한민국의 자랑으로 사랑받기를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이날 매장을 돌며 주요 브랜드를 살펴봤다. 그는 “내년에 고양시에 스타필드 2호점을 낸 뒤 지방으로 확장할 것”이라며 “지역사회와 상생 방안이 마련되면 좀 더 구체화한 계획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이날 13만명(오후 10시 폐점)이 찾아 부분 개장한 지난 5일부터 방문한 누적 입장객수가 37만명을 돌파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