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밑빠진 독에 물 붓는 격"
대한항공 이사회가 한진해운 자금 지원을 둘러싸고 진통을 겪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부와 채권단이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긴급한 자금 지원 없이는 한진해운발(發) 물류대란을 진화할 수 없어서다. 그렇지만 채권단은 지원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한진해운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맡고 있는 서울중앙지방법원 파산6부는 지난 7일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와 산업은행에 한진해운에 대한 자금 지원을 공식 요청했다. 물류대란 해결과 한진해운 정상화를 위해 채권단이 나서 달라는 요청이었다.

정부와 산업은행은 곧바로 지원 불가 방침을 전달했다. 법정관리에 들어간 기업에 신규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배임 행위에 해당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해운동맹에서도 퇴출돼 회생 가능성이 거의 사라진 한진해운에 자금을 대는 것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고 말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