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KB국민·삼성카드, 삼성페이와 연동…앱카드로 오프라인 가맹점서 결제

입력 2016-09-09 17:40 수정 2016-09-10 04:53

지면 지면정보

2016-09-10A10면

신용카드회사들이 앱(응용프로그램)카드와 삼성페이를 연결해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 삼성카드는 9일 삼성전자와 제휴를 맺고 앱카드에 삼성페이의 마그네틱 보안전송(MST) 기술을 적용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KB국민카드의 K-모션, 신한카드의 신한 FAN페이, 삼성카드의 삼성앱카드 앱 등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앱카드는 플라스틱 실물 카드 없이 스마트폰 앱에서 카드를 발급받아 온라인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이들 카드는 삼성페이와 연계돼 신용카드 결제 단말기에 휴대폰을 대기만 하면 결제할 수 있어 오프라인에서도 기존 신용카드처럼 이용할 수 있다.

삼성페이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에 앱카드를 깐 뒤 지문이나 결제 비밀번호로 인증하고 마그네틱 카드 단말기에 갖다 대면 결제가 이뤄진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